김지철의 충남교육 키워드 ‘무상교육’, ‘민주시민’
김지철의 충남교육 키워드 ‘무상교육’, ‘민주시민’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8.10.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1조 3600억 핵심공약 이행계획 발표
‘유치원~고등학교 무상교육’ 추진 및 ‘민주시민교육센터’ 설립
취임 100일을 맞은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8일 기자회견을 열고 1조 3600억 원에 이르는 42개 공약에 대한 예산계획과 5대 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취임 100일을 맞은 김지철 충남도교육감이 8일 기자회견을 갖고 충남교육에 대한 구상을 소개했다. 

이날 회견은 1조 3600억 원에 이르는 42개 공약에 대한 예산계획과 5대 정책 방향을 설명한 가운데, 핵심 사업은 ‘무상교육’과 ‘민주시민 육성’에 방점이 찍혔다.

먼저 김 교육감은 ‘혁신 충남교육 2기’ 목표를 “혁신의 속도를 높여 더 행복한 충남교육을 만드는 것” 이라며 ▲공교육을 강화하는 학교혁신 ▲더불어 살아가는 민주시민교육 ▲삶의 가치를 추구하는 진로교육 ▲교육생태계를 복원하는 교육공동체 ▲학교자치를 지원하는 교육행정 등의 5대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유치원~고교생까지 아우르는 무상교육 체계 완성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김 교육감은 “지난 8월 19일 양승조 충남지사와 함께 내년부터 고등학교 무상교육과 무상급식, 중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을 합의했다”며 “그리고 2020년부터 만 5세에 이르는 사립유치원 원아들에게도 교육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같은 합의는 지방자치 단체와 도교육청이 무상교육이라는 의제를 공유하고 합의한 전국 최초의 사례며 유치원~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과 무상교육을 시작하는 전국 최초의 교육청이 되는 것”이라며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되면 구체적으로 유치원 학부모에게는 연간 240만 원, 고등학교 학부모에게도 연간 230만 원의 교육비 절감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게 충남교육청의 분석이다.

김 교육감은 또 민주시민교육센터 설립 계획도 설명했다. 인권과 민주주의는 물론 통일교육도 병행할 방침이다.

그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설립해 민주시민 교육을 강화하겠다”면서 “세계 평화와 인권, 문화 다양성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이해하고 실천하는 등 학교민주주의 지수를 개발해 보급하는 센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27 판문점 선언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등은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민족사적 전기를 마련하고 있다.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통해 남과 북이 더불어 살아가는 통일교육도 함께 이뤄질 것”이라며 “시기와 사회적 여건이 조성된다면 우리 학생들의 북한 수학여행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와 함께 현행 ‘행복나눔학교’로 돼있는 학교의 명칭도 혁신학교로 변경하고 향후 4년간 74개의 학교를 109개까지 늘리는 확대 계획과 내년 3월부터 모든 시·군 교육지원청에 학교지원센터를 설립해 일선 학교의 일부 업무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키로 했다. 과중한 교사들의 업무를 경감해 수업과 학생상담에 전념할 수도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이밖에도 ▲Wee 스쿨 주축 학생 마음건강 시스템 가동 ▲3월 조직개편(교육혁신과, 학교지원과, 민주시민교육과 신설) ▲진로창업원 설립 ▲미래교육원 추진 ▲서산·논산·내포 진로진학상담실 확대 설치 ▲행복교육지구 전 시·군 확대 등의 계획을 공개했다.

학생 두발자유 논란과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공감한다. 다만 의사결정 과정에서 지역과 사회적인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실제로 이 부분은 교육감이 아닌 학교장 권한사한이다. 구성원 간의 공론화 과정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 교육감은 “진정한 충남교육의 혁신은 정책의 안정성과 지속성에 있다. 초심을 잃지 않고 약속을 지키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말한 뒤, “실질적으로 수업이 바뀌고 학생들의 행복지수가 높아지는 교육을 힘차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