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7 10:26 (금)
정의당 충남도당 “노동현장에 시민관심 필요”
정의당 충남도당 “노동현장에 시민관심 필요”
  • [충청헤럴드=안성원 기자]
  • 승인 2019.01.0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안서부발전·파인텍·유성기업 노동자지지 호소…“문재인 정부, 이전 정권과 과연 다른가”

정의당 충남도당이 충남지역에서 갈등이 발생하고 있는 노동현장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고 나섰다. 특히, 문재인 정부가 이전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차별화된 노동정책을 펼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충남도당은 8일 논평을 통해 “2019년 새해를 맞이했다. 그러나 노동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참혹한 겨울을 나고 있다. 지역 주민은 물론 전국의 시민들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충남도당은 “먼저 지난 해 스물 네 살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은 참혹하게 목숨을 잃었다”며 “금속노조 충남지부 파인텍 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광호 사무장은 고공농성 421일째인 지난 6일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건강이 악화된 상태에서 곡기까지 끊었으니 목숨을 걸은 셈”이라고 우려한 뒤 “유성기업 노조는 여전히 노조를 파괴하려는 사측과 이들을 비호하는 현대자동차 자본, 검찰로 인해 고통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노조에 유난히 적대적이었다. 보수 정권 집권 시절 노조는 국가폭력과 자본폭력이라는 이중고를 감내해야 했다. 시민들의 촛불로 박근혜 정부는 무너졌다. 그리고 지금 문재인 정부는 틈만나면 촛불정신을 들먹이고 있다. 그러나 노동현실은 별반 나아진 게 없어 보인다”고 현 정부의 노동정책에 반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전환을 약속했지만, 지금 그 약속은 온데간데없다”며 “파인텍 모기업인 스타플렉스 김세권 대표는 종교시민단체 대표의 연대 단식 농성 등 여론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억지춘향식으로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유성기업 유시영 대표이사는 자리에선 물러났지만, 여전히 갖은 방식으로 노조를 탄압하는 상황”이라고 폭로했다. 

계속해서 이들은 “불행하게도 태안서부발전, 파인텍, 유성기업은 충남도내 사업장이다. 그러나 이 문제는 이미 지역 경계선을 넘어섰다”며 “정의당 충남도당은 충남 지역주민은 물론 전국의 시민들에게 시급히 연대를 제안한다. 자본의 횡포를 막고, 굴뚝과 거리에 있는 노동자들을 따스한 가정으로 돌려보내자”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